하루종일 안드로이드

자동차는 공산품이기도 하지만, 준부동산의 성격도 가지고 있는 특수한 상품입니다.

 

자동차를 등록한다는 것은 소유권을 법적으로 보증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때문에 차량등록사무소 및 구청등록창구에서 몇가지 서류와 절차를 거쳐 번호판을 교부받게 되는 것입니다.

 

어떤 공산품도 이렇게 등록과정을 거치는 공산품은 없습니다.

 

자동차(건설기계, 오토바이포함)만이 유일하죠...

 

자동차를 받을 때, 영업사원으로 부터 받는 경우도 있고, 탁송업체로 부터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대부분 귀찮다고 하며, 영업사원에게 썬팅이나 기타 서비스 용품을 장착하고,

차량번호까지 교부받아 편안하게 받기를 원합니다.

 

정상적인 차량을 받은 경우에는 별 문제가 없지만, 차량을 등록한 이후 자동차를 받으면,

자동차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되었다 하더라도, 차량을 교체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워집니다.

 

즉, 등록을 해제할 수도 없고, 말소할 수도 없고, 반품할 수도 없는 상황이 됩니다.

 

자동차회사에서 이러한 경우, 수리밖에는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어지게 됩니다.

 

반품도 어렵습니다. 이미 재산권이 차주에게 넘어갔기 때문에,

자동차 회사는 보증기간동안 발생한 문제에 대해서 

최선을 다해 수리를 해주는 것이 전부일 수 밖에 없습니다.

 

보증수리라는 것은 출고이후 부터, 사용자에게 주어진 권한이고, 판매자의 의무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계약체결은 그러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보증수리 이외에는 별다른 방법이 없어지게 됩니다.

 

첫째, 본인이 직접 출고장에서 차를 받습니다.

 

출고장에서 차량을 인수받으면, 출고장 문을 빠져나가기 전에 

주차장에서 차에 대해 시운전을 하실 수 있습니다.

 

출고장에서 차량을 타보고 맘에 안들면 바로 반품의사를 밝히고, 차량을 교체할 수 있습니다.

 

만일 출고장 문을 나서면 어려움이 1단계 올라갑니다.

 

둘째, 출고장까지 가기 어려우면, 탁송기사에게 차량을 직접 받으시기 바랍니다.

 

이왕이면, 차량을 트럭에 실어서 오는 탁송방법이 가장좋습니다.

 

일부 영업소의 경우에는 탁송업체 직원이 출고장에서 기다렸다가 차를 직접 몰고 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경우, 차량이 사고로 인해 중간에 파손될 수도 있고,


아무래도 운전자의 운전습관에 따라 차량 길들이기가 처음부터

어그러 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모든 차들이 학습기능이 있기 때문에,

나의 애마가 만나는 첫 운전자가 탁송기사라는 것은 좀 기분이 언짠습니다.

 

셋째, 탁송기사가 차량을 배송한 뒤, 차를 인계받고, 

인수 서명을 바로 하기보다는 잠깐이라도 시험주행을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차량을 보자마자 들이대는 서류에 무작정 싸인을 하면, 문제가 생겨도 할말이 없어집니다.

 

특히, 차량과 함께 나오는 악세사리등이 많이 누락되므로 꼼꼼히 살펴야 합니다.

 

트렁크의 공구, 예비타이어, 글로브박스의 매뉴얼, 기타등등 용품을 확인합니다.

 

넷째, 차량의 출고일자를 확인합니다.

 

대체로 당일 출고한 차량을 배송하기 때문에 오늘 날짜에 출고된 차량인지 확인해야 합니다.

 

출고지는 크게 관계가 없습니다. 자동차 회사마다 출고장이 전국에 흗어져 있기 때문에, 공급가능차량을

 

수배하여 생산이 완료된 차량을 지정하여 배송하므로 출고지는 신경쓸 것이 없습니다.

 

다섯째, 차량 외관을 살핍니다.

 

외관을 보실때에 가급적 비오는 날을 피해야 합니다.

 

비를 맞은 차량에 빗방울이 차량의 스크레치를 찾기 어렵게 만듭니다.

 

맑은 날 차를 보더라도 차체의 정면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

앉아서 차체의 측면에서 비스듬한 각도로 흠집이 있는지를 확인 합니다.

 

마지막으로 출고장에 기재되어 있는 자동차의 스펙(등급, 색상 등등 )이 

자신이 계약한 것과 동일한지를 확인합니다.

 

이렇게 하여 차량을 인도 받으면 나에게 임시번호판 유효기간 즉 10일이라는 시험운행 기간이 주어집니다.

 

자동차 영업사원에게 악세사리를 붙이고,

썬팅하고 이것저것 설치하기 시작하고 등록하면 차량 반품 및 교체는 완전히 물건너 가는 겁니다.

 

한번사면 짧게는 3~5년 길게는 10년이상을 탈 차이기에 처음부터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10일 동안 아무런 장신구 없이 차량 테스트를 해봅니다.

 

근본적인 문제는 이 10일이라는 기간동안에 대체로 나오게 됩니다.

 

여기에서 한가지 중요한 사실은 대리점 보다는 직영영업소가 차량 교체가 좀더 쉽다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대체로 서비스를 많이 준다는 이유로 대리점이나 인터넷 등등에서 차를 구매하시는데,

직영영업소는 정비주재원과의 밀도가 높습니다. 


대리점 직원들은 차를 판매하는 프리랜서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아무래도 입김이 약하죠...

 

자동차 등록과 악세사리 장착은 차량교체의 최대의 적입니다.

 

따라서, 임시번호판 교부 기간동안 충분히 차를 테스트해 보시고, 등록하실 것을 권고합니다.

 

좋은 정보였길 바랍니다.




'일상생활 > 말리부디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테일링에 빠지다... 물건구입기  (0) 2015.04.15
겨울철 디젤엔진 관리방법  (0) 2014.12.05
차량 인수시 확인사항  (0) 2014.11.24
네비와 블박 결정완료!  (0) 2014.11.18
신차 출고시 체크 리스트  (0) 2014.11.12
신차 출고시 TIP  (0) 2014.11.12

Comment +0